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67 추천 수 5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전에 이웃분이신 HAPPY.FI 님께서 나이틀리 이어폰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셨고,덕분에 좋은 기회를 얻어서 이 녀석을 만나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이 제품을 받기전에 이미 구글링을 통해서,그리고 몇몇분들과 대화를 통해서 어느정도 사전에 제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일단 나이틀리 이어폰은 세계마그네슘이라는 회사에서 스피커나 헤드폰에 주로 들어가는 마그네슘 진동판을 이어폰용으로 새롭게 만들어서 탑재를 한 제품이라고 하며,이 기술은 국내에서는 최초라고 합니다.

특히 소니의 요번 이어폰에서도 동일한 재질의 드라이버가 탑재를 했다는 점.

그리고 혹자들은...거기에 대한 썰~도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이라 언급은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보다시피 상자에 마감이나 뭐...전반적인 패키지의 구성자체는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이미 몇몇분들과 이야기를 나눠도 보고,제품을 만나게 해준 해파님께도 여쭸는데요.

"제품을 만들줄만 하는 공돌이 분들께서 제품에만 신경을 쓴 나머지 다른 부분에는 큰 신경을 쓰지 않았다."라고 하시며...오롯이 소리에만 모든것을 집중을 했다고 좋게 애둘러 표현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던데요.

좀 더...전반적인 외형에도 신경을 써서...좋은 소리를 널리 알리고 많은분들께 홍보를 하면 더욱 좋지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특허받은 초극박 마그네슘 진동판 적용 이어폰이라고 하며,전반적인 스펙이 뒷면에 적혀 있습니다.

국산 기술력의 제품이라고 해서 무조건 좋다라고 하는건 아닙니다.

하지만 저는 분명히 좋은 소리에 대한 느낌은 받았구요.

많은분들께 인정을 받아야하는 제품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겉상자의 뚜껑 부분을 열어주시면 제품의 내부가 보이도록 설계가 되어 있는데요.

......;;;

이미 지지대에서 빠져서 덜렁거리는 유닛부와 이어팁.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내부는 플라스틱 지지대안에 이어폰과 이어팁이 동봉이 되어 있어요.

구성품은 요렇게가 전부이며,사실 전반적인 음악감상을 하면서 신의 한수라 느꼈던 부분은 바로 패브릭 재질의 케이블이라는 사실입니다.

터노라든지,간섭은 적어도 제가 듣는 볼륨량에선 느껴지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이어팁은 총 세쌍이며 일반적인 사이즈의 그것입니다.

원버튼 리모컨입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인상이 깊은 부분인데요.

무려 18K금도금?노즐부라고 합니다.

노즐부의 재질로 인한 소리의 변화가 상당한 편임을 감안을 했을때 확실히 제품의 소리에 큰 영향이 미쳤다고 생각을 하는 부분입니다.

아마 제 블로그에서 처음으로 올리는 측정치를 기반으로 하는 사용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이야기를 하기 위함이예요.

출처는 영디비 사이트입니다.

그래서 느껴지는 치찰음은?

일단 제품을 받으면서 요 제품처럼 피드백을 많이 받은 경우가 없었습니다.

제품에 대해서 이미 편견이 생기고 감상을 하는 기분이랄까?

이 제품에 대해서 이미 구글링을 통해서 알아본 바,치찰음에 대한 이야기는 한 분정도?있었구요.

영디비 측정치가 올라온 이후로 제품을 구매하신 분들을 중심으로 제품에 대해서 가장 먼저 이야기를 하는 부분이 바로 !!치찰음이었죠.

분명히 그래프상으로 치찰음이 있는게 맞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저는 좀 더 여러가지 환경에서 감상을 해봤는데요...

ibasso DX120

CALYX M

FIIO X5iii

를 주로 사용을 했으며,스마트폰에서도 청음을 진행을 했으며,

SONY ZX100

아스텔앤컨 SR15

코원 플레뉴 L을 사용해서 추가로 청음을 진행을 했습니다.

음원으로는 기존에는 사용기로 잘 남기지 않았던,

주다스 프리스트의 라이브 앨범.

장사익 선생님의 앨범들.

아이유와 조수미 선생님의 앨범.

바하의 곡?들을 해석을 한 콘서트 앨범.

바네사메이의 앨범.

아델의 HELLO 앨범.

블랙스완의 OST.

마지막으로 서태지 8집까지의 음원을 사용했어요.

그리고 주변에 지인분들께도 들려드리고 제품의 청음평을 여쭤봤는데요.

일반적으로 치찰음을 느낀분들은 계시지 않았습니다.

제 경우도 위 음원들을 보시면 아시다시피 대부분 고음역대의 악기들이 중심에 배치가 된 앨범이나 치찰음을 느끼기 좋은 곡들을 위주로 테스트를 진행을 했는데요.

일반적으로 말을 하는 치찰음을 가장 느끼기 좋은 서태지의 8집 앨범에서는 어느정도 치찰음을 잡아낼거야!!라고 생각을 하고 들었을때 그것이 치찰음인가?싶은 정도로 살짝 느껴졌구요.

주다스 프리스트의 앨범에서는 ....아~주 확실하게 고역대가 미친듯이 쏘기도 하고,치찰음때문에 감상이 힘든 부분이 있었습니다.

단,주다스 프리스트의 경우는 어떤 이어폰이나 헤드폰에서도 녹음환경으로 인해서 치찰음이 느껴지는 앨범이라고 하더라구요.

즉,굳이 치찰음을 느끼기 위해서 찾아서 들으려고 하고 그것을 맘먹고 느끼려 하지 않는 이상 굳이 치찰음으로 인해서 음악감상이 방해가 된다거나 하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대부분의 DAP의 성향을 최대한 따라가며 본연의 개성으로

조미를 하는 나이틀리 이어폰.

개인적으로 최초 2~3일의 경우는 스마트폰에서 청음을 진행을 했으며,나머지 기간은 위에 기술한 제품들을 사용을 했어요.

마지막으로 사용을 한 DAP이 소니의 ZX100인데요.

전반적으로 소스기기의 성향을 최대한 살려주는 나이틀이 이어폰이었죠.

장점으로 부각이 되는 중고음역의 강조가 오히려 플레뉴L이나 SR15에서는 크게 느껴지지 않았구요.

오히려 소스기기의 원래 소리에,살짝 조미료를 가미하는 느낌이랄까?

사용해 본 DAP중에서 가장 나이틀리 이어폰의 개성을 가장 잘 표현을 해주고,그것을 극대화를 시켜주는 매칭은 의외로 SONY ZX100이라고 생각을 하기에 후에 남기는 소리에 대한 표현은 오롯이 ZX100에서 느낀 느낌을 기술했음을 밝히고 들어갑니다.

그 어떤 음역대보다 마음에 드는 부분이 저음부였어요.

그렇다고 저음이 강조가 된 이어폰이란 말은 결코 아닙니다.

중고음부의 비중이 약 70~75라면 나머지 25~30프로도 안 될 정도의 저음부였어요.

하지만 분명히 중심에서 자리를 하고 존재감을 드러내는 킥드럼.

가끔씩 의외로 깊숙한 곳까지 떨어지는 저음부의 깊이와 잔향감이 분명히 존재했어요.

특히나 투팍의 올 아이즈 온 미.(오라존미~)의 앨범이나 다프트펑크의 휴먼 애프터 올.

그리고 애미넴의 앨범에서는 꽤 단단하고 묵직한 타격감이 살아 있었습니다.

존재를 확고하게 드러내는 저음부는 아니었지만,필요할때는 분명히 확실한 존재감으로 곡의 분위기를 살려주는 저음부라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실하게 치고 나가는 보컬과 뻗어 올라가는 고음부의 악기들 덕분에 나름 신기한 스테이지가 형성이 되었으며,전반적으로 상당히 너른 스테이지감을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이는 저음부의 잔향과 깊이로 인한 공간감과는 좀 느낌이 달랐구요.

꽤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내 귀와 머리가 허용하는 한,끝도 없이 짜릿할 고음부.

뭐랄까 고음부는 확실히 살아서 숨을 쉬고 있다는 느낌이랄까요?

내지는 12기통 NA엔진의 극한의 파워를 오롯이 고음부에 쏟아내는 느낌이랄까요?

딱히 악기 하나하나 집어서 이것은 이런 느낌이다!!라고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을정도로 각각의 고음을 담당을 하는 악기들이 살아서 귓속에서 날뛰는 기분이예요.

심벌이나 하이햇의 경우는 높지는 않으나 어느정도의 높이에서 귀를 뚫고 나갈듯한 기세로 달려 나가는 느낌.

클라리넷 혹은 플룻의 경우는 극한의 높이까지 무섭게 차고 올라가는 느낌입니다.

덕분에 공간이 상당히 넓게 펼쳐지는 느낌을 고음부를 통해서 느낄수가 있었구요.

엄청나게 너른 스테이지 위에서 보컬과 코러스가 춤을 추는 기분입니다.

대편성이나 정보량이 많은 앨범들을 위주로 감상을 했을때,그 중에서도 곡을 리드하는 악기를 확실하게 강조를 해주고,살짝 뒤에서 심벌과 하이햇등등 내지는 비슷한 소리로 찍은 소스들의 재생을 하기에 같은 선상에서 악기들이 느껴지는 구조가 아닙니다.

덕분에 일반적으로 산만하다고 느낄수가 있는 음역대의 강조임에도 간간히 눈이 아릴정도로 짜릿하고 시원한 강조 이외에는 딱히 거슬리거나 정보량으로 인한 피로도는 크지 않은편입니다.

이만큼 짜릿하고 시원시원한 고음부의 강조임에도 제가 "좋다"라고 느낀건 AKG K3003의 레퍼런스 필터 이후로 아마 처음이 아닌가 싶어요.

나이틀리 이어폰은 고음형 이어폰이 아니라 보컬에 특화된 이어폰이 아닐까?

분명한 강점은 고음부의 악기의 표현력이예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짝 한두어발 멀리 자리를 하기는 해도 매력이 넘치는 저역대의 표현력.

깊고 높게,그리고 최대한 멀게 잡히는 큰 공간위에서 펼쳐지는 보컬은 확실히 드넓게 펼쳐지는 공간위에서 가진 모든것을 쏟아내는 느낌이랄까요?

코러스의 경우는 전반적으로 가장 먼 위치에서 찰랑찰랑 까랑까랑 거리는 심벌이나 하이햇과 비슷한 포지션이며 상당히 선명하고 깨끗하며 어느정도 강조가 되어 있어서 그것들과 함께 전반적인 곡이나 앨범의 성향을 상당히 밝고 시원하게 만들어 줍니다.

고음부를 대표하고 리드를 하는 악기들,즉 위에 표현을 한 플룻이나 클라리넷 그리고 고음형 해금(해금의 경우도 중음/고음을 담당을 하는게 나눠져 있더라구요.)이 중심에서 전개가 되며 비슷한 선상에서 한계를 정하지 않고 끝도 없이 올라가는 보컬의 향연은,마치 둘이 경쟁이라도 하듯이 짜릿하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줍니다.

꽤 긴시간을 감상을 하는 동안,사용기를 남기는 이 순간에도 사실 타자를 멈추고 곡에 집중을 하게하는 확실한 긴장감과 짜릿함이 공존을 하는 보컬과 고음부의 악기들입니다.

마무리를 하자면.......

이 제품은 세계마그네슘에서 제품을 제공을 받아서 남기는 사용기입니다.

그러나 어떤 가이드도 없었으며,제품의 체험기회를 제공해주신 해피파이님께서도 따로 피드백을 주시지 않았습니다.

고음부의 악기들과 보컬의 생동감 넘치는 경쟁.

아름다운 소리의 향연은 분명한 장점이며,아주 널찍한 공간감과 특유의 음색이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이 만큼의 중고음의 강조임에도 불구하고 산만함이나 피로도가 쌓이기보단,긴장감과 짜릿함으로 느껴졌다는 점.

제가 그렇게 느꼈다는 부분은 오히려 많은분들에겐 더욱 큰 장점으로 다가갈수가 있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상 나이틀리 이어폰의 이야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혹자들이 이야기를 하는 치찰음이나 고음의 강조로 인한,자극은 아마 블루투스 버전에서는 어느정도 감쇄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며,출시를 하는대로 두 제품을 비교해보고 사용기를 남겨보도록 하겠습니다.

  • profile
    회원 2019.01.05 07:27
    쓰다 약한 이명 생겨서 방치 중이에요 ㅠㅠ 참 좋은데 아웃도어에서 쓰기엔 자극이 심해서요 조금만 더 디듬은 후속기가 나오면 좋겠네요 리뷰 잘봤습니다!
  • profile
    예림이아빠 2019.01.05 07:52
    저음부가 sony mdr-ex650ap와 똑같은... 확실한 저음에 고음부도 그정도면 자극적이지 않을듯한데... 이상스레 치찰음 걱정을 하시데요. 측정치와 다른 뭔가가 있는듯...리뷰 잘봤습니다.

  1. 걸스게이머 적극추천) 소믹 "핑크고양이" G951 진동+LED 게이밍 헤드셋 리뷰

    Date2019.01.05 Category헤드폰 ByXtremeMusic Reply2 Views643 file
    Read More
  2. 나이틀리 마그네슘 진동판 이어폰의 이야기.

    Date2019.01.05 Category이어폰 By괴수대백과사전 Reply2 Views1067 file
    Read More
  3. TENHZ P4 PRO - 텐헤르츠 쿼드 BA 드라이버 이어폰 사용기

    Date2019.01.04 Category이어폰 By크라이드 Reply0 Views874 file
    Read More
  4. BEYERDYNAMIC SOUL BYRD 소울버드 REVIEW

    Date2019.01.04 Category이어폰 By회원 Reply2 Views864 file
    Read More
  5. [사용기] 슈어 SHURE SE315 , 1BA로 들려주는 고급진 소리

    Date2019.01.04 Category이어폰 By간다비야 Reply0 Views707 file
    Read More
  6. 피아톤 MS300BA 이어폰 리뷰!

    Date2019.01.04 Category이어폰 By뮤트 Reply0 Views653 file
    Read More
  7. 백비트 고 410 음질 좋은 블루투스 노이즈캔슬링 넥밴드 이어폰 상세리뷰

    Date2019.01.04 Category이어폰 ByIncline Reply2 Views1074 file
    Read More
  8. 쿼드 BA 드라이버 텐헤르츠 P4 PRO(TENHZ P4 pro) 상세 리뷰

    Date2019.01.02 Category이어폰 ByIncline Reply4 Views1079 file
    Read More
  9. 3D낸드 외장 USB3.1 GEN2 SSD - "하이퍼X Savage EXO 3D낸드 포터블" 960GB

    Date2019.01.02 Category기타 ByXtremeMusic Reply0 Views463 file
    Read More
  10. TENHZ P4 Pro, 텐헤르츠 4 BA 인이어 이어폰

    Date2019.01.01 Category이어폰 Bytheparanbi Reply2 Views1202 file
    Read More
  11. 소니가 작정하고 만든 새로운 레퍼런스 인이어, IER-M9 모니터링 이어폰

    Date2019.01.01 Category이어폰 By소리와나 Reply0 Views1288 file
    Read More
  12. 누아르 NX110A, 기본기 좋은 이어폰

    Date2019.01.01 Category이어폰 ByMr봉쓰리 Reply0 Views528 file
    Read More
  13. [구매기 2종] 이어팁 케이스 & 소니 IER-M9

    Date2018.12.31 Category기타 ByIncline Reply7 Views774 file
    Read More
  14. Creative Super X-Fi 사용기

    Date2018.12.31 Category기타 Bykalstein Reply13 Views956 file
    Read More
  15. 고급진 웅장한 저음의 2DD 텐막 런프로 유무선 이어폰

    Date2018.12.30 Category이어폰 ByIncline Reply5 Views1220 file
    Read More
  16. 게이밍기어로써의 텐헤르츠 P4PRO의 가능성.

    Date2018.12.29 Category이어폰 By괴수대백과사전 Reply2 Views746 file
    Read More
  17. 나이틀리 MG10AP 간략 청음기

    Date2018.12.29 Category이어폰 ByHappyFi Reply4 Views760 file
    Read More
  18. 나이틀리 MG10AP 개봉기

    Date2018.12.29 Category이어폰 ByHappyFi Reply0 Views558 file
    Read More
  19. 이가격에 4BA 드라이버? - 텐헤르츠(TENHZ) P4 pro 이어폰 (feat.게이밍으로 지리구요)

    Date2018.12.28 Category이어폰 By섹토이드 Reply19 Views1406 file
    Read More
  20. 트리플 드라이버로 느끼는 NFJ N300 PRO 의 사용법.

    Date2018.12.28 Category이어폰 By괴수대백과사전 Reply2 Views123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9 Next
/ 59
CLOSE

SEARCH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