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st
  • Down
  • Up
  • Write
  • Search
잡담

한번쯤 꼭 읽어봐야 하는 글

Magnesium
239 8 22

 

 

 

가끔씩 읽습니다.

제가 지금 가지고 있는 헤드폰이기도 해서 오랜만에 또 읽었습니다.

 

이후에 할 이야기는 저 글을 읽고오지 않으시면 뭔소린가 싶으실 수 있습니다

.

.

.

볼륨 낮춰야겠네요...

심한 피크 있는 것 들은 안쓰는거로...

 

근데 해당 글에 첨부된 DIY audio heaven의 측정치에 대해선 의문이 좀 있습니다.

아마 자작 더미헤드를 이용하는 것 같고 주인장도 그냥 취미라고 이야기 합니다.

절대적인 자료로썬 신뢰도가 좀 떨어진다는 이야기지요.

1990의 다른 사이트에서의 측정치를 보면 피크가 저렇게까지 심하진 않은 듯 합니다.

 

다양한 측정치를 참고하고, 톤제네레이터를 돌려보면서 측정치는 그걸 측정한 장치에서만 해당되는 것 이며(심지어 같은 장비 간에서도 착용편차가 극심합니다. 경우따라 제품편차도 있고...) 나의 귀에는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면 훨씬 유용하게 이용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또 덧붙히자면...

er4가 고막에 나쁘다는 이야기도 좀 의아합니다.

자연적으로 귀에서 일어날 감쇄가 일어나지 않아 그럴 순 있겠습니다.

다만 그런부분이면 청감상 분명히 영향을 끼칠겁니다.(가청영역 외에서의 문제가 아닌 이상)

응답으로도... 그 측정치에서 같은 현상이 있다먼 들어날거고요.

 

이도공진피크가 초고역으로 이동해서 그럴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내부용적이 줄어드니까요.

다행히도? er4는 초고역 대역폭 자체가 좁은 편...이긴 한데요.

 

 

아무튼 나중에 보청기로 종결 할 일 없게 다들 청력관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오래오래 뵈어야지요.

ReportShareScrap
연월마호 연월마호님 포함 8명이 추천

Comment 22

Comment Write
profile image

우리 귀에서 소리를 듣는 방식은 고막을 통해 전해진 기계적인 진동이 달팽이관의 기저막을 움직이고 그 움직임이 내부의 헤어셀이라고 부르는 세포의 섬모를 물리적으로 변형을 일으키고 또 이 힘으로 이온채널을 개폐시켜서 세포막사이의 전위차를 뇌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한마디로 신경세포의 일부분의 물리적 변형을 전기신호로 바꾸는 과정입니다. 이 변형은 마치 치솔로 치아를 닦을 때 브러쉬가 이리저리 눕는 것과 같은 방식입니다. 아무튼 청각은 수용기의 물리적 변형이 기본이라 수명이 있습니다. 우리의 촉각도 비슷한 방식의 미케노리셉터들로 시작합니다. 결국 이런 수용기의수명은 얼마나 많은 변형이 있었나에 달렸구요. 이 섬모는 재생이 안됩니다. 손상된 헤어셀을 현미경으로 보면 마치 이빨빠진 빗처럼 보이더군요.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노인들이 고음을 못듣게 되는 것도 고음을 담당하고 있는 헤어셀이 더이상 변형을 견디지 못해 떨어져나가기 때문이고. 고음은 상대적으로 더많은 진동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 고음이 먼저 손상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아껴써야하는 건 관절만이 아닌거 같습니다.

01:03
24.05.03.
1등

이렇게보니 에티모틱은 악질회사네요.... 자기들 이어폰은 청력손상에 최적인 형태로 만들어서 고객의 귀를 손상시킨다음 보청기를 파는.....

00:56
24.05.03.
Magnesium Developer
eoeoe
ㅎㅎ 농담이신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에티모틱이 청력손상을 일으킨다는 이야기는 동의하진 않네요.
외이도염, 고막천공 같은 케이스만 아니면 청신경에는 별 영향 없지 않을까 합니다. 오히려 차음력이 강하니 좋을 수 도 있고요.

고막과의 거리가 가까운게 문제라지만 그건 그냥 결국 음압에 대한 이야기 아닌가 싶네요
00:58
24.05.03.
eoeoe
에티모틱 처럼 완전 밀폐형 인이어를 볼륨을 높혀서 들으면 문제가 될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설계된 제품도 아니고요. who 권장 음압을 지키면 문제가 없습니다. 그걸 완화하기 위한 폼팁도 있고요.
06:03
24.05.03.
profile image 2등

우리 귀에서 소리를 듣는 방식은 고막을 통해 전해진 기계적인 진동이 달팽이관의 기저막을 움직이고 그 움직임이 내부의 헤어셀이라고 부르는 세포의 섬모를 물리적으로 변형을 일으키고 또 이 힘으로 이온채널을 개폐시켜서 세포막사이의 전위차를 뇌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한마디로 신경세포의 일부분의 물리적 변형을 전기신호로 바꾸는 과정입니다. 이 변형은 마치 치솔로 치아를 닦을 때 브러쉬가 이리저리 눕는 것과 같은 방식입니다. 아무튼 청각은 수용기의 물리적 변형이 기본이라 수명이 있습니다. 우리의 촉각도 비슷한 방식의 미케노리셉터들로 시작합니다. 결국 이런 수용기의수명은 얼마나 많은 변형이 있었나에 달렸구요. 이 섬모는 재생이 안됩니다. 손상된 헤어셀을 현미경으로 보면 마치 이빨빠진 빗처럼 보이더군요.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노인들이 고음을 못듣게 되는 것도 고음을 담당하고 있는 헤어셀이 더이상 변형을 견디지 못해 떨어져나가기 때문이고. 고음은 상대적으로 더많은 진동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 고음이 먼저 손상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아껴써야하는 건 관절만이 아닌거 같습니다.

01:03
24.05.03.
Magnesium Developer
재인아빠
오.... 그렇군요! 고음을 담당하는 청세포 일 수록 바깥에 있어서 그렇다고만 알았는데... 헤어셀의 개폐횟수가 많은 영향도 있겠군요!

말씀하시는대로면 특정주파수에 대해 잘 반응하는 헤어셀이 있을 것 같은데 그러면 피크 주파수 부분과 같은 대역ㅇ 청력이 깎여나가는 것 도 말이 되겠네요.

전체적인 청력손실은 귀에 들어온 에너지량과 절대적으로 관련이 있다 뭐 그런식으로 알았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01:12
24.05.03.
profile image
Magnesium
소리 에너지는 결국 주파수와 진폭 두가지에 비례하게 되니까요.
헤어셀의 섬모들이 이리저리 누우면서 그 섬모 사이의 연결끈이 이온채널을 개폐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달팽이관이 말려있어서 그런데 이걸 잡아 펴면 기저막은 길고 얇은 막이 됩니다. 주파수 대역은 기저막의 두께와 넓이에 따라 기저막 자체의 공진주파수가 구역별로 나뉘고 각 부분에 배열이되어 있는 헤어셀이 그 주파수 대역을 담당한다고 하더군요. 따라서 특정 주파수를 다른 대역보다 더 많이 듣게 된다면 그 대역을 담당하는 헤어셀의 섬모들이 다른 배역의 헤어셀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게 될것 같습니다.
어찌됬든 고음은 주파수 자체가 높아서 그 대역에 배치된 헤어셀은 그만큼 더 변형의 횟수가 저역에 배치된 헤어셀보다 클수 밖에 없기는 합니다.
전체 수명이 정해져 있다면 (사람마다 다르겠지만요) 긴 인생동안 어떻게 분배해서 오래 사용할 수 있을까가 결국 청각을 보호하는 방법일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01:21
24.05.03.
Magnesium Developer
재인아빠
에너지에 대한 말씀은 그렇긴 한데요 음향강도×시간이 에너지이고 음향강도는 단조운동 평면파라는 가정에서 음압의 제곱에 비례합니다 그래서 에너지량 차이는 음압이 같다면 대게 없다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01:23
24.05.03.
profile image
Magnesium
감사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사각파같이 갑자기 파형이 변하는 소리는 또 그만큼 스트레스가 될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갑자기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게 아무래도 손상이 더 주기 좋을 테니까요. 부드럽게 변하는 파형이 아무래도 스트레스가 덜하기는 할것 같습니다.
01:26
24.05.03.
Magnesium Developer
재인아빠
아하 기저막의 부위에 따른 공진주파수...!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부 제가 모르던 내용들이라 사람이 어떤식으로 듣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긴 했었는데 덕분에 명쾌하게 풀렸습니다.

댓글로만 남기에는 너무 아쉬운 것 같은데 음향지식탭에 한번 글 써주시면 어떠실지요!
01:25
24.05.03.
profile image
Magnesium

시간나면 신경생리학 교과서에 청각 파트부분을 간추려서 공유하는 것도 좋을 것 같기는 한데.....
뭐 신경과학을 알아도 그만 몰라도 그만인게 음악듣는 것에는 별상관이 없는 내용이라...
읽는 분이나 글을 올리는 저나 시간대비 가성비가 있나 하는 생각입니다. 
혹시 궁금하신 것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제가 찾아보겠습니다.

01:30
24.05.03.
Magnesium Developer
재인아빠
아하... 감사합니다!

극저음과 초음파가 청신경에 대해 끼치는 영향
3k 이어게인처럼 신체에 의해 자연적으로 증폭되어 들리는 대역의 청신경에 대한 영향(평탄한 응답의 스피커, 헤드폰을 들어도 귓바퀴에 의해 증폭되어 특정대역에서 더 큰 소리를 듣게 되는데, 이런것을 생각 했을 때 적정청취시간을 음압을 이용해 계산 할 때 스피커를 예로 들면 고막 부근에서의 음압을 기준으로 해야 할 지 무지향성 마이크로 측정된 음압을 기준으로 해야 할 지?)

정도가 궁금하네요.
첫번째는 위에서 말씀해주신 부분 만으로 상당히 풀리긴 했습니다...!
01:44
24.05.03.
profile image
Magnesium
관심가지고 계신 문제는 참 중요해 보이는데요.
제생각에 과연 그런 부분을 일반화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냥 일단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측정을 하고 이렇게 했는데 이게 맞는것 같다고 우기는 게 제일
속편한 방법인거 같아요.

일단 사람마다 귓바퀴의 생김새가 다르고 또 위에서 이야기된 청각기관자체에도 차이가 많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사람들이 비슷하게 듣는가하는 부분이 신경과학에서 생각하는 뇌의 기능입니다.
sensory부분의 연구만으로는 이해할수 없는 부분이거든요. 뇌에서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그래서 뇌의
기능이 참 중요해지고 심지어 태어난 때 이미 상당히 큰 뇌를 가리고 태어나는데요. 그것이 제대로 기능을
하려면 꽤 시간이 걸립니다. 아이들이 걷고 말하고 보고 하는데는 꽤 시간이 걸리거든요.
다른 포유류에 비해서 큰뇌는 큰머리를 필요로 하고 이는 출산과정에 상당한 위험이됩니다.
게다가 태어나자마자 뛰어다닐 수 있는 다른 동물에 비하면 영장류들은 자기 몸을 스스로 추스리는데만도
상당한 세월이 걸리는 데도 불구하고 발달된 뇌가 결과적으로 생존에 유리한 것으로 선택되었으니까요.

저희 쪽에서도 sensory부분을 연구하시는 분들과 그 다음단계를 연구하는 연주자 사이에는 뇌를 이해하는 것에
큰 차이를 보입니다. sensory를 연구하시는 분들은 뭔가 기계적으로 일반화가 가능할 것 같다는 환상을 가지게
되고 이런 입장이 그 다음 단계의 인지과정을 연구하시는 분들에게는 그렇게 될 수 있다면 이미 신경과학은 신경공학이 됬겠다 싶은.... 참 그랬으면 좋겠다 정도로 받아들여져서요.
아무튼 재미있는 일을 하고 계신 것같습니다.
02:58
24.05.03.
profile image 3등
저음량이나 고음량이나 장시간 노출은 피하는게 좋음
그리고 도구 같은걸로 귀 파면 안됨
01:52
24.05.03.
profile image

청력은 한번 손상 되면 복구 하기 어렵습니다. 항상 조심해야됩니다. 

02:36
24.05.03.
profile image

귀를 쉬는 시간을 꼭 가져야하겠네요. 이어플러그를 다시 꺼내야 ㄷㄷ

04:54
24.05.03.
profile image
치찰음이 안들리는 게 청각손상의 전조증상이라니 ㅜㅜ 나이가 들수록 정전형의 맑고 투명한 고음을 못 듣게 될 가능성이 높을 것 같아 진심으로 대단히 안타깝습니다
05:30
24.05.03.
profile image
커널형 이어폰에서 헤드폰으로 바꾼 이유 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나이를 먹어도 자연스럽게 감소하는 청력이니 말이죠.
우리 신체 기관 중에서 계속 사용해서 단련이 되는 것은 근육세포 말고는 없는 것 같네요. 사실 근육 조차도 쉬는 시간이 있어야 복구되고 성장하네요. 모든 기관이 적당히 사용하고 쉬어줘야 하니, 청력은 말 할 것도 없죠.
05:30
24.05.03.
profile image
타이거마스크
주무시면서 듣는건 정말 안 좋습니다.(여러모로요)
꼭 빼고 주무세요.^^;
08:09
24.05.03.
profile image

저도 이 취미 키우면서 점점 볼륨을 높게 듣고 있는데..이거 조심해야겠네요. 

글고보니..최근에 오공이 소리가 예전보다 부드러워졌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건가? 섬뜨윽~ ㅡ ㅡ

08:11
24.05.03.
profile image
대중교통에서 오픈형 이어폰 듣는게 최악인거 같습니다.
나이 먹으면서 밖에서 음악을 안 듣고 또 듣더라도 노캔 커널형으로 듣게 되면서 실내 감상 음량도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19:59
24.05.03.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access. Login
WYSIWYG

Report

"님의 댓글"

Are you sure you want to report this comment?

Comment Delete

"님의 댓글"

I want to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Share

Permalink
Category Subject Author Date Views
5월 활동 이벤트 상품 안내! 25 영디비 24.05.16.16:29 871 +12
사람을 찾습니다! 12 영디비 24.03.22.15:29 3175 +17
잡담
image
이악할 1시간 전16:39 40 +7
잡담
image
뮤직마니아 1시간 전16:23 44 +11
잡담
image
별하별솔 4시간 전13:49 95 +8
잡담
normal
소하아빠수민 4시간 전13:30 75 +5
잡담
normal
더블유 5시간 전12:36 73 +7
음향
image
연월마호 6시간 전11:34 354 +10
잡담
normal
사앜 6시간 전11:02 110 +7
잡담
image
COCT 6시간 전10:57 96 +6
잡담
image
COCT 7시간 전10:20 55 +3
잡담
image
COCT 8시간 전09:31 71 +3
음향
image
오마이걸 15시간 전02:49 121 +4
잡담
normal
Magnesium 15시간 전02:39 204 +13
음향
image
로우파이맨최노인 15시간 전02:27 324 +11
음향
image
AlieNaTiZ 15시간 전02:04 131 +13
잡담
normal
FADELART 15시간 전01:55 335 +20
잡담
normal
alpine-snow 16시간 전01:39 64 +4
잡담
image
로우파이맨최노인 16시간 전01:15 271 +12
잡담
image
COCT 16시간 전00:56 76 +5
잡담
image
alpine-snow 17시간 전00:14 44 +9
잡담
image
별하별솔 18시간 전23:45 94 +8
잡담
image
라인이120 19시간 전22:53 83 +11
잡담
image
숙지니 19시간 전22:44 104 +12
잡담
image
COCT 19시간 전22:41 65 +4
잡담
normal
소하아빠수민 19시간 전22:32 47 +10
잡담
image
플랫러버 19시간 전22:30 57 +9
음향
image
호루겔 19시간 전22:05 703 +11
잡담
image
로우파이맨최노인 19시간 전21:57 161 +10
잡담
image
숙지니 20시간 전21:21 135 +13
잡담
image
COCT 21시간 전20:39 360 +7
잡담
image
COCT 21시간 전20:14 148 +8